La La Land (2016): The Love that Shines Brighter than the Dreams

movie_image

During my twenty-something years of life, I have never felt more consoled by a film than with La La Land. Anyone with a dream would have been moved by Emma Stone’s incredible performance during the final audition, but it hit me harder because I had been feeling especially lost with concerns for my future. I had just spent a couple nights going from feeling surprisingly confident about my talents and where I’m headed in my life to feeling utterly hopeless at the world that doesn’t seem to share my interests and at myself, who seemed so insignificant and powerless. La La Land was the remedy I needed right then and there. I know for sure that I’ll watch this film again and again and be differently inspired each time. So I can’t say that my appreciation for the film today is sufficient and everything that it deserves, but there are thoughts I would like to document for now.

 

I know that my judgement is probably clouded with my obsession for the idea that love fuels every human creation and is of utmost importance, but I have to say that this film, at its core, is about love. This I say to all the critics who claim that the film isn’t detailed nor fully realistic in portraying Mia (Emma Stone) and Sebastian (Ryan Gosling)’s journey to accomplishing their dreams. Everyone is entitled to their own opinion, but I think those critics are missing the point, being caught up with the theme of the film and failing to see what’s being emphasized underneath.

Don’t get me wrong. Pursuing a dream and realizing it are important to me. Although I wish this isn’t always the case for my own sake, I am an idealist- I encourage myself to dream, get myself to ceaselessly work for it and believe that there is justice in the world. So, yes, I would have liked to see Mia staging her one-woman show and Seb setting up his jazz club from scratch. Such scenes would be the epitome of their efforts at making their dreams come true, and I would have connected with them better, as a persistent dreamer myself. However, the scenes in the film were sufficient to make me understand that the characters struggle within and without, but their devotions to their dreams keep them going and will get them to their dreams. Even without seeing the process of accomplishment, I remained drawn-in to the story and could even unknowingly hold the belief that they will see their dreams come true. Seeing the details of the process wasn’t important for me because I’ve seen everything I needed to before; and, to me, the scenes before are about love.

I think that the theme of love assumes as much importance as, or even more importance than, the theme of dream in La La Land. The most obvious sign for me in realizing this was acknowledging that I cried when Mia and Seb argue over the dinner table, with a similar sense of compassion that I felt when I cried during Mia’s audition. Underneath the hurtful words in that scene, I could read their caring intentions. Mia worries that Seb was losing sight of his dream from the Hollywood haze but fails to be frank for fear of hurting his pride, while Seb cannot say that he got into it for Mia, after overhearing her phone call with her parents where she explains to them his career and financial situation with difficulty. Above all, both of them want the other to be around. Seb wants Mia to escape her daily hassles and experience the wealth, excitement and relaxation that he can provide for her. Mia wants Seb to support her when it gets difficult to hold on, for he is the one that inspired her to trust her talents and venture. Now that I think about it, Mia’s love for her dream seems to outweigh her love for Seb, when Seb’s love for Mia seems to be greater than his love for his dream…

Regardless, love never stops to drive them to do better. They first fall in love as they see so much of themselves in each other: neglected artists who seem almost foolish in keeping their dreams, but with pride, personality and true love for their passion. How they fall in love is so subtle that some critics point this out as something forcefully installed to carry out the story. But doesn’t all things human seem random at times, only to turn out to be the result of a mixture of previous influences? Their love is realistic, natural and absolutely endearing. Once they become a couple, they truly recognize the other’s talent and end up falling in love with “what (the other person is) passionate about”. Seb gets Mia to like jazz and Mia makes Seb fall in love with her personality (which is what I believe to be an actor/actress’s “talent”). I guess, in the sense that Mia herself is art, it is possible for Seb to have fallen in love with her even more.

Knowing the other’s talent, they push each other; and they push themselves for their lover. To have a future with Mia and to be the man that he thinks she wants, Seb signs a contract with the band that doesn’t entirely share his style of music. Mia brings him back to his senses in the argument as he starts to stray away from his dream. She wishes to do well with her one-woman performance that Seb has cheered her on to do, but it fails to have a big audience. What seems more despairing for her is that Seb doesn’t show up, making her dramatic move back home completely understandable (which some critics have pointed out as being unharmonious with Mia’s character, when it does make sense as their love was that important for her). Then Seb comes back to let Mia know of her audition and supports her in person this time, which does end up getting her on the track to realizing her dream.

After Mia’s successful audition, they intuitively know that they will have to part ways. Instead of saying goodbye, they tell each other that they’ll always love the other. Compared to the scene where they argue, the development in how they handle their love as two artists striving to become who they are destined to be is impressive. There is no room for miscommunication nor any need to say much anymore, because they sincerely understand one another. They trust in the unconditional love and support that the other has for them, and understand that the other’s utmost wish for them is to accomplish their dreams. Their success in the very end proved for me that their love, which came to their lives to ignite a spark of light, transcends time and space. Thus, I came to the conclusion that love, indeed, is a more fundamental theme in the film.

 

Now that I’m done with my long long analysis of why and how I watched La La Land with a focus on “love”, I want to move on to some other aspects of the film that I personally connected with.

I’m not always an emotional person, but the very first scene, a no-cut tracking shot of performers on a highway in LA, brought tears to my eyes. It reminded me of all the Uber drivers I met in LA who were aspiring screenwriters, actors and musicians. I’ve read reviews where people criticized the randomness of that first sequence, saying that it is an unnecessarily fancy performance; but it was more than a mere performance to me. It felt so real, having seen real people carrying on their lives with a smile, hoping to actualize their Hollywood dream one day. The fanciness of it brought more sorrow, because I could only imagine the effort the performers must have put in to get the scene to look so divine within a single take. I couldn’t help but think about all those actors and actresses whose names will pass me nevertheless.

A detail I loved about the film was its use of colors. I noticed how the (mostly female) underdogs of the industry are presented in bright colored clothes. Mia is seen in dresses of all the colors of the rainbow. Even in her café uniform, she dons a bright light blue scarf and/or a red tote. Then after she becomes a successful actress, she is seen in monotones, namely black and white. Another use of color in the film that I fell in love with and want to mention is the LA sky during sunset. It’s not my intention to rebut every criticism I’ve read online about this film, but I must say something about the comments that the colors in the film are inattentive of the characters’ emotions or the flow of the story, but always pastel, purple, pretty and pointless. My opinion is that this film is an homage to the people of Hollywood who overcome adversities to bring something true in this world, but also to Hollywood itself that once amazed its audience with its visual spectaculars. All of the shots are breathtakingly beautiful and, most notably, real. I’ve heard from a reliable source that the colors of the sky and all of the backgrounds weren’t edited, and the crew had to wait for the right moment to come during sunset to capture the perfect color. A message I can draw out from this particular aspect would be that there is authenticity in the beauty that Hollywood presents, and we mustn’t override the realness of it, be it its environment or its people.

I’m attaching pictures I took of the sky last year in LA. I had fallen in love with a lot of things in that city, but nothing surpassed my adoration for its sky during sunset. It’s something I hold dear to my heart and I just had to protect it.

kakaotalk_20170118_092117892

kakaotalk_20170118_092117424

 

La La Land is a film that means so much to me. It picked me up when I was blinded by pessimism; and brought back memories of LA, with such passionate and warm-hearted people, and just incredibly beautiful in and of itself. I’m thankful, just entirely thankful.

“I trace it all back to then, her and the snow and the Seine. Smiling through it, she said she’d do it again.”

 

Directed by Damien Chazelle. Starring Emma Stone and Ryan Gosling.

 

Fall] Week 4

시간이 진짜 너무 빠르게 간다. 이게 벌써 3주 전의 일이라니.

October 19, 2016

콘서트 중독자는 또 콘서트에 갑니다.

kakaotalk_20161109_015446576

Hollywood  중앙에 있는 Palladium을 무려 sold out시킨 자는 Troye Sivan!

kakaotalk_20161109_015444014

전체 스탠딩인데 줄이 너무 길어서 희망을 잃은 우리의 모습이다.

kakaotalk_20161109_015448243

꼬불텅꼬불텅 엄청난 인파.

kakaotalk_20161109_015450057

언니 아이폰만 찍을 수 있었던 사진이다. 나 진짜 폰 바꿔야 하는데.. ㅎㅡㅎ

이런데 가기만 하면 쫄쫄 굶어서 죽을 맛이다. 안에 그래도 꽤 저렴 하고 맛있는 피자와 츄러스를 팔아서 내 돈을 다 가져가렴-하면서 다 먹었다. 맥주도 먹었다. 난 사실 감기약을 먹는 중이었다.

시바니 엄청 귀여웠다. 옷은 무슨 집에서 대충 꺼내 입은 줄무늬 티에 청바지였고 머리가 약간 큰 비쩍 마른 스타일이었다. 으앙 놀려서 미안해! 내가 많이 아껴!

근데 팔라디움은 진짜 다시 가지는 않을 것 같다. 무대가 관객들보다 아래에 있어서 잘 보이지도 않았고 연기를 하도 뿜어내가지고 시바니가 거의 어디에서 뭘 하는지 알 수도 없었다. 사진을 보면 볼 수록 생각이 들지만 귀신인거니ㅜ3ㅜ

img_5868img_5869

노래를 잘하는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노래들이 다 좋고 관객 호응도 좋아서 꽤 뭐 아주 좋은 공연이었다. 정말 행복한 삶을 살려면 가끔의 라이브 음악은 필수라고 할 수 있겠다.

 

October 20, 2016

몸을 혹사시키기로 확정한 것이 분명했다. 버스를 달달달 1시간 정도 타고 그 전날 충분히 즐긴 할리우드에 또 다시 도착해서 베니 얼굴 좀 보겠다고 Doctor Strange 시사회사 있는 El Capitan Theater 앞에 자리를 스르스르슬슬 잡았다.

img_5732

이렇게 해가 환하게 떠있을 때 신나는 마음으로 영화관의 모습을 찍었었지.

내 사랑 메즈 미켈슨이 가장 먼저 등장했다. 아 정말 너무 섹시해서 사망하는 줄 알았다.

어~어! 이렇게 멋있는 건 반칙이에요~!

놓치고 싶지 않았던 내 남자의 모든 순간들.

img_5829

스탠 리 없었으면 암것도 없었어! 이 영화도 없었고! 아무 영화도 없었고! 아무 재미도 없었고! (이렇게 이 사진에 대한 설명은 재미를 잃고…)

img_5758

틸다 스윈튼 진짜 작고 여리여리하고 뭔가 차가우면서.. 아무튼 여신임이 확실했다.

으앙 언니 날 가져요!!

img_5761

감독이 한 쿨내 가득하게 다가왔다.

img_5768

우리 베니는 언제부터 그렇게 귀여웠나~ 어~?

한층 증가된 난리남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이 가득하다. 핳하. 진짜 너무 멋있다 기억이 잘 안날 정도로 정신을 잃었다.

블랙 팬터 배우도 왔다. 잘 웃지 않는 멋있음이랄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왔었는데 번개처럼 사라진 그대였다.

레이첼 맥아담스.. 요정이 분명하다. 너무 초롱초롱하고 사랑스럽고 웃을땐 예쁨이 과해서 기절적이고.. 옆에 서 있던 어떤 여성이 으아앙! 레이첼! 사랑해! 이러면서 부끄러움을 잊고 소리지르던 것이 기억난다.

난 당신을 대체 어디서 본 것일 까요. 벤자민의 곰돌이 미소를 감상해본다.

img_5753

해가 순식간에 졌다.

그래 고생했던 건 결국 잊혀지고 즐거웠던 추억만 남는구나.

fullsizerender-6

분명히 같이 구경하려고 했지만 인파에 막혀 사디아 언니는 건너편 다리위에서 간신히 구경만 할 수 있었다. 같은 장소, 다른 구경, 같은 힘듬, 다른 기기, 같은 슬픔-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다. 언니 다음엔 우리 함께하자ㅎㅡㅎ

 

October 21, 2016

수요일날 주방일을 하지 않고 금요일로 미뤘는데 운좋게 친구를 만나서 엄청 쉬운일을 느릿느릿하고 여유를 부렸다. 그리고 나서 배가 고픈데 아무도 배고프지 않대서 왠일로 맛있었던 저녁을 혼자 냠냠 먹고 언니들이 공부를 하고있다는 스타벅스로 향했다.

이 날 스페인어 공부가 참 막막했었지.. 언니들은 내가 오니깐 공부 바이오리듬이 깨졌는지 집중이 안된다며 이 전엔 진짜 말 별루 안하고 엄청 열심히 공부했다고 믿어달라고 얘기했었다.

kakaotalk_20161109_015459671

그러고나서 언니의 언어교환친구 미겔을 만났는데 이때는 얘가 우리의 제 4의 멤버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왠지 게이라고 확신하고 있었었는데. 아 인엔아웃 감자튀김은 정말 노맛이었던 기억이 난다. 절레절레.

Fall] Week 2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 가까운 과거를 정리하는 건데도 계속 힘이 든다.

October 3, 2016

kakaotalk_20161017_010655750

수업이 끝나고 혼자 여유롭게 버스를타고 산타모니카에서 그 전날 산 바지를 교환하러 갔다. 어둑어둑하니 켜지는 불빛이 예뻤다.

kakaotalk_20161017_010657482

(바보같이 그 전날 바로 산 바지를 제대로 확인을 안해가지고 왔다갔다를 하게 만들고) 바지를 성공적으로 교환하고 아이쇼핑을 하고 화장품 테스팅도 해보고 다시 버스를 타고 동네로 와서 방으로 걸어들어갔다. 웨스트우드의 크리스마스 아닌 허구한 날에도 켜져있는 불빛들이 예뻐서 찍으려고 했는데 멍청한 카메라는 이런 라식수술 잘못한 사람의 시각 같은 사진을 남겨주었다. 하핳.

 

October 4, 2016

kakaotalk_20161017_010658938

한시간 버스를 타고 떡볶이를 먹으러 가는 우리의 모습이 마치 춘천에 닭갈비 먹으러 가는 맛집중독자같기도 했지만 떡볶이 한번 먹어보겠다고 시내로 나가는 시골 사람들에 더욱 가까웠다. 그렇게 해서 맞이한 한상차림은 당연히 감동스러웠다.

kakaotalk_20161014_221919383

그치만 너무나 신나는 것! 기대되는 맛의 천국!

어느 각도에서든 foodie로 찍으니 아름답구나.

이렇게 우리는 맛의 즐거움을 위해 위를 버렸다.

 

October 7, 2016

여섯번째의 그 맛을 위해 다소곳이 기다리는 나와 음식들. 그러나 별로 우마미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 만큼의 돈은 냈는데 감칠 맛은 어디에..

kakaotalk_20161014_221759571

쇼핑을 하다가 해가 지고있는 모습을 보고 급하게 베니스운하로 이동했다. 막히는 차 안에서 붉은 빛을 받으며 방긋 웃어보았다.

kakaotalk_20161017_010700273

노을 지는 배경의 베니스 운하는 다른 느낌을 주었다. 선선하고 한가한 것이 너무 평온했다. 벌레고 뭐고 은퇴해서 오고싶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녁먹을 시간이라 집들마다 풍기던 가족같은 분위기와 정성의 요리냄새가 특히 인상적이었다.

거지같은 폰카메라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kakaotalk_20161017_010704484

이렇게 등불이 물에 비춰지도록 설치해둔 집이 있었는데 진짜 상 줘야한다고 생각됐다.

언니의 아이폰은 역시 풍경사진에 최적화 되어있었다. 고퀄이다. 따뜻한 색의 노을을 상상해본다면 거의 눈에 보이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다.

해가 이렇게 순식간에 졌다. 이 둘은 몇 분 간격으로 찍은 사진들이다. LA의 밤은 무섭게 빠르다.

kakaotalk_20161014_221809235

다리가 기일어 보이는 사진을 찍어보았다.

kakaotalk_20161014_221807964

다시 봐도 예쁜 등불들. 마치 디즈니 애니메이션 Tangled의 한 장면 같았다.

kakaotalk_20161014_221812517

배가 고프기도 하고 유명한 아이스크림 집에 아직 가보지 못했어서 쇼핑거리로 움직였다. 믿을만한 존재는 아닌것이 확실한 구글맵은 우리를 자꾸 이상한 길로 인도하고 그것이 지름길이라고 말해서 우리는 결국 5번정도 무단횡단을 했다. 언니랑 둘이 어디 나가기만 하면 어김없이 어드벤처이다. 그리고 이런 벽화를 만나서 그림자같은 옷을 입고 그림자같은 사진을 찍었다. 내가 그림자인가 그림자가 나인가.

kakaotalk_20161014_221916946

아이스크림집 줄이 어마어마한 것을 보고 도넛 맛집에서 버터밀크 도넛을 하나씩 먹고 난 소고기와 감자튀김이 들어가는 캘리포니아브리또도 타코트럭에서 사먹었다. 뜻밖의 맛있는 맛으로 가득한 하루가 되어버렸다.

 

October 8, 2016

사촌오빠와 새언니에게 학교를 투어해주고 또 30분만에 준비를 마치고 키친시프트 친구 페이와 할리우드 근처 타이타운 맛집을 찾아 떠났다.

kakaotalk_20161017_010706164

밥을 맛있게 먹고 소화도 시킬겸 타이 디저트 집에 들렀다가 펫코에서 카멜레온을 난생처음 보고 기절하고 버스를 운 좋게 얻어 타서 할리우드를 잠시 걸었다가 원하던 립스틱을 사고 다시 버스를 타고 소소한 대화를 하며 캠퍼스로 돌아왔다. 정리해보니 하루종일 뽈뽈뽈뽈 돌아다녔네. 사진은 할리우드를 걸으면서 본 Believe-it-or-not 박물관 공룡이 할로윈을 기념해 미니언 코스튬을 입은 것이 귀여워서 찍은 것이다.

 

이 전 주에 이어서 이번 주도 주말과 주중 모두 구별 없이 하드코어했다.

Fall] Week 0

현재를 사느라고 그동안 정리를 하지 못했는데 자꾸 밀리면 수습할 수 없을 것이 분명하기에 딱히 할일이 없는 금요일 밤 너덜너덜한 다이어리를 펴고 컴퓨터 앞에 앉아본다.

September 17, 2016

이날 콘서트를 가기 위해 비행기표를 개강 일주일 전으로 잡았다고 해도 무리가 아니겠다.

img_5553

티켓이 왠지 앱에서 안열려서 줄을 다시 서서 인쇄 받아야하는 수고로움이 있었다. 내가 인터미션에 졸음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것에 분명히 기여했다.

아이팟 카메라로 최선을 다 해 찍어본 닉 조나스.

아이팟 카메라로 최선을 다 해 찍어본 데미 로바토.

-이제부턴 동영상으로 찍고 캡쳐를 한 사진들 (공연이 끝나도 수고로움은 계속된다)-

훈후니 닉의 얼굴이 은근하게 보인다.

img_5662

열창할 땐 눈을 꼭 감아버려! >_<

img_5663

베이컨 노래를 부르는데 화면에 베이컨보다 더 작합한 영상을 띄울 순 없었겠지! 내가 좋아하는 완전 badass 노래이다.

img_5665

데미 로바토는 정말 상상했던 것 보다 훠얼씬 더 멋있었다. 무대를 씹어먹는 파워보컬. 진정한 섹시함이라고 할 수 있는 자신감 넘치는 몸 짓. 교복치마 휩쓸고 다니던 중학교 시절부터 아껴온 가수의 라이브를 듣는 것이 이 공연이 진행되던 3시간 동안은 현실로 느껴지지 않았다.

img_5666img_5667img_5668img_5669

큰 화면에 나오는 데미는 예쁘니깐 개별 사진으로 올려야징~_~

갑자기 DNCE가 나왔다! 그 어디에도 얘네가 나온다는 얘긴 없었는데! 거의 너무 좋아서 기절했다. 4명다 제정신은 아니었다. 무대위를 방방뛰고 카메라도 뮤직뱅크스타일로 빙빙돌리고. 역시나 꿈꾸는 줄 알았다. 좀 이상한 꿈!

img_5672

마지막 솔로 무대 전 관객을 조용히 시키는 닉. 원래같았으면 흥 뭐야 했을텐데 진지한 모습이 넘 귀여워서 광대가 또 저만치 승천했었다. 블로그에 사진을 정리하는 지금도 사실 광대는 하늘을 향하고 있다.

어떻게 상당한 두명의 가수가 한 콘서트를 할 지 궁금했었는데 정말 너무나도 서로 supportive하고 harmonious했다 (영어로 수식어를 다 가져다 붙여본다). 아주 마지막에 천장에서 폭죽을 터뜨리는데 둘이 너무 완벽해서 약간 소름이 돋았었다. 혼자서 즐기는 콘서트 였지만 충분히, 너무나도 좋았다.

콘서트가 끝나고 우버를 잡고 돌아가는게 고생스러워서 온통 고생스러운 하루였지만 (콘서트 직전에 베니스비치 쇼핑리도 걸었기 때문!) 정말 꿈만 같았던 3시간이었다.

 

September 19, 2016

새학기를 기념하는 행사 Bruin Bash의 밤에 뮤지션들을 초대해서 하는 콘서트는 인기폭발이라 로터리를 걸어야했는데 별 생각없이 해 버린 것이 혼자 당첨이 되어서 기쁨과 동시에 난감함이란 것 역시 폭발해 버렸다. 총체적 폭발.

kakaotalk_20161014_220636821

분명히 며칠 전에 콘서트 다녀왔는데… 4시간 서있었는데… 계속되는 체력단련에 대해 내 몸이 말을 할 수 있었다면 아마 말은 하지 않고 소리내어 엉엉 울었을 것 같다.

그냥 bgm처럼 틀어주는 음악에 환장하는 학생들을 보고 너무 어색하고 당황스러웠던 것이 기억난다.  Sweater Beats라는 dj가 2% 부족한 디제잉으로 분위기를 펌프드업 시켰다. 음악을 만지는데 뭔가 뿜어져나오는 널드함이 귀여웠다.

Photo Credits: CEC at UCLA. 이때쯤 나는 친화력을 끌어올려 혼자 온 간호학과 1학년 율리아나와 친구가 되어있었다. 왠지 익숙한 얼굴의 가수가 나와서 스웨터박자의 2% 부족한 흥을 채웠는데 율리아나는 이 사람이 Nickelodeon 출신이라고 귀에 대고 소리질러 줬었다. 자꾸 공중에서 뒤집어지는데(?) 좀 멋있더라 흠흠.

Matoma가 두번째로 나온 dj였는데 솔직히 하이라이트였다. 음악 선곡도 좋고 몸짓이 어색하지도 않았다. 마토마때 진정 춤추는 것의 즐거움을 깨달았던 것 같다. 순간 몸이 너무 가볍고 잠시도 가만히 있을 수 없음을 느꼈다. 이것이 춤추는 즐거움이 아니겠는가.

사실 가장 기대했던 사람은 Ty Dollar $ign인데 뭔가 신나는 음악도 별루 없었고 자꾸 친구 뮤지션들을 소개하고 그들 노래를 해줘서 김이 빠졌다. 그리웠던 마토마.

발목이 뻐근했지만 발걸음은 가벼웠고 왠지 마트에서 필요한 것을 조금 사보자는 결심을 하게되었다. 그래서 결국 마트에서 사온 것은 물 1L, 딸기키위에이드랑 뭔가 지금은 기억이 나지 않는 먹을 것..

 

September 22, 2016

대슈센터에서 하는 이벤트에 가려고 했는데 딱 봐도 어색함의 뭉텅이가 될 것이 분명해져서 우린 자리를 박차고! 스스스 도망나왔다. 이때 좀 깨달은 것 같다, 이젠 내 스스로와 친구들이 여기서 다른 사람과 교류하는데에 무의미함을 느끼는 것을.

kakaotalk_20161014_221445379

결국 우리 동네 웨스트우드를 돌아다니다가 배가 고파져서 칙필라에서 감자를 두번 시켜먹었다. 이건 꼭 한국 가기 전에 한번 챙겨 먹어야지. 사진은 내가 좋아하는 랜치소스와 함께~

kakaotalk_20161014_220651356

이날 밤 무슨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카페테리아에서 왠지 귀엽게 쓰레기통을 분리해 놓은 것을 찍어놓았다. 정말로 문맥이 기억이 나지않는다. 이래서 사진들을 미리미리 정리해야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아본다.

 

September 23, 2016

미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그동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싶었다. 그래서 혼자서 즐겨 찾는 학교에서 가장 가까운 쇼핑몰로 향했다. 여유를 부리며 스트레스를 풀었고 왠지 10만원을 써벼렸다 ㅎㅡㅎ

내 복잡한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언니들이 전화를 걸어 패리스힐튼같은 나에게 걸을 수 있는 거리에 있는 스시맛집에 가는데 오라고 했다. 이렇게 LA에 온 처음으로 음식천국 미각의 탑 Sawtelle을 방문했다. 처음가는 거리지만 무섭지 않았고 자리가 날 때까지, 그리고 언니들이 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도 힘들지 않았다. 힐링이란 대단한 것이다. 이 날 제대로 느꼈다 @SushiStop

img_5619

이렇게 완~벽하게 한번에 주문해서 꼭꼭 씹어먹고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쳤다. 여기 역시 기회가 되면 또 가고싶다. 빼꼼빼꼼할 때마다 셰프와 눈이 마주치는 것이 인간적이었던 것으로 다소 미화되어 기억되는, 모든 요리가 다 맛있는 곳이었다.

그리고 이 날 밤 커뮤니티 하우징 파티에서 밍숭맹숭파티를 즐겨보았다. 내 육신은 또 가만히 있지 않는 나를 원망했을라나.

 

September 24, 2016

다운타운 맛집에 가려고 했는데 내가 폰을 잃어버린 줄 알고 (사실은 방 침대 위에 온전히 있었지만) 헤매는 대 소동이 벌어져서 결국 뜻밖의 할리우드 투어를 하게 되었다. 내 스스로의 수명이 단축된 것은 물론이고 언니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기절할 뻔 했다.

그래서 내가 밥을 샀다. 너무 고생해서 그런지 일반적인 맛이었지만 꿀맛으로 느껴졌다. 사진은 마치 여고괴담 공포영화 st로 둥둥둥하다. 왠지 세번째 사진에선 까만셔츠의 내가 없다. 아마 화장실에 갔었나보다.

kakaotalk_20161014_221447065

빈티지 스토어에서 가장 이상한 선글라스 찾기 대회를 열었는데 이 초사이언스러운 선글라스를 3개 발견하고 셀카를 찍어보았다. 뒤에 지나가는 아저씨가 우리 모습에 풉하고 웃는 것 또한 놓치지 않았다.

img_5621

좀 마음에 드는 감각적인 사진..은 사실 너무나도 옛날 옷이라 구경하려는 시도조차하지 않은 곳을 찍은 것.

포에버 애용하는 포에버21에서 맘이 허해져서 그런지 양아치 스러운 겉옷이 사고싶어졌다. 이 두가지 중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그래도 무난한 오른쪽의 빨간 점퍼를 샀는데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 오늘도 입고 나갔다. 벌써 3일이나 입었다. 뿌듯.

 

September 25, 2016

이 날은 하루 종일 언니들이랑 붙어있었다. 근데 진짜 계속 재밌었다. 왤까. 어째서 가능했을까.

kakaotalk_20161014_221433525

대슈센터에서 하는 웰컴 카니발에 가보았다. 우리가 첨 왔을 때는 없었는데.. 뒤늦게 받아보는 웰컴이다.

kakaotalk_20161014_221435033

입장과 동시에 먹을것 쪽으로 가서 공짜 밀크티 버블티를 받았다.

kakaotalk_20161014_221503883kakaotalk_20161014_221505499

그리고 뭔가를 만들어 보자는 마음을 먹고 앉아서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해 해골들을 색칠했다. 맥시칸 전통인데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이름을 가진 무언가이다.

kakaotalk_20161014_221436883

완성품이다.

kakaotalk_20161014_221610159

우린 자랑스럽다.

kakaotalk_20161014_221438498

끈을 뒤에 매달아놓고 농구를 하는 게임에 참여해 보았다. 이 전에 당황스러운 메이즈 탈출 게임도 했었다. 다 큰 어른들이 어린이같이 노는 미국의 축제현장.

그렇게 해가 뜨거울 때 나가 놀다가 수영복을 입고와서 바로 수영장에 들어갔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다가 다음엔 비가 오는 날에 우리끼리 수영을 하자고 하고 방에 들어와서 뻗어있다가 스위트에 사는 언니의 방에 모여 야경을 구경했다.

kakaotalk_20161014_221440275

이날이었는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언니들에게 던킨도너츠를 열심히 먹어 집에 힐링용으로 데려온 리사인형을 납치당했었다. 근데 언니들이 이름을 이히리기우구추라고도 지어주구 내가 그랬던 것 보다 훨씬 거 이뻐해줘서 난 마음이 그렇게 아프지(?)는 않았다ㅋㅋㅋㅋ

 

분명 오늘 날을 잡았으니 밀린 3주치를 다 정리해서 업데이트하려고 했는데 한 주 밖에 못하겠다. 심지어 이건 Week 0인데… 아무튼 지금은 새벽 3시반이고 나는 오랜만에 책상에 계속 앉아있으려니 다리가 아파서 안되겠다. 이만 굿나잇.